LS전선, 영하 70도 내한 케이블 개발

극지방 쇄빙선, 시추 설비 등에 사용, 지구 온난화로 수요 증가
친환경, 광산, 철도, 건설 중장비용 등 특수 케이블 개발로 제품 다양화

LS전선이 영하 70도에서도 견딜 수 있는 해양, 선박용 케이블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국제 공인인증기관인 CSA로부터 품질인증을 획득했다.

이 케이블은 주로 극지방 쇄빙선과 시추 설비 등에서 각종 기기와 장비에 통신 신호와 전기를 전달하는 데 사용된다.

영하 70도의 악조건에서도 안정적으로 전류를 보내고 외부 충격과 구부림에도 갈라지지 않아야 한다. 기존 내한 케이블은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영하 65도 급이 최고 수준이었다.

지구 온난화와 석유 시추 기술 발달 등으로 극지역 탐험과 에너지 개발이 활발해지면서 극한의 온도를 견딜 수 있는 케이블 수요도 늘고 있으며, 그 기술에 대한 요구 수준도 높아지고 있다.

김동욱 LS전선 기술개발본부장은 “LS전선은 이미 10여 년 전 영하 50도 급 내한 케이블을 개발, 러시아 사할린의 정유설비 등에 공급하며 레퍼런스를 쌓아왔다”라며 “조선, 해양 산업이 침체되어 있긴 하지만 극지방 개발 프로젝트가 속속 진행되고 있어 극저온 케이블의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LS전선은 초고압과 해저 케이블 등 주력 사업 외에 친환경, 철도, 광산, 건설 중장비용 케이블 등 다양한 특수 케이블 개발로 매출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CSA(Canadian Standards Association_캐나다 표준규격 협회):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ies Inc., 미국 최초의 안전 규격 개발 기관, 인증 회사)과 같은 북미 지역 글로벌 표준 개발 기관

-출처: 철강금속신문, LS전선 홍보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