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62년만에 용광로 사업자로 등장

동국제강 62년 만에 용광로 사업자(포스코, 현대제철과 같은 사업구조)로 등장
브라질 CSP 제철소 6월 10일 화입…장세욱 부회장 “3대 걸친 꿈 실현”


사진 1 :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한국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브라질 쎄아라(Ceara)주 뻬셍(Pecem) 산업단지에 있는 CSP 제철소를
건설하고,10일 용광로에 첫 불씨를 넣고 있다.

동국제강이 창립 62년 만에 용광로(blast furnace, 철광석에서 철을 뽑아내는 대형 노. 높이가 100m 이상 높아 고로라고도 부름)에 불을 지폈다. 한국 기업 최초로 브라질에서 용광로 제철소를 가동하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은 6월 10일(브라질 현지 시각) 브라질 북동부 쎄아라(Ceara)주 뻬셍 산업단지의 CSP 제철소에서 연산 300만 톤 급 용광로 화입식을 거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을 비롯해, 장인화 포스코 부사장과 세르지오 레이찌 (Sergio Leite) CSP CEO를 비롯한 CSP 임직원이 참석했다.

동국제강이 브라질 쎄아라주 투자를 시작한 2005년 이후 11년 대장정의 화룡점정이며, 2012년 7월 제철소 착공 이후 약 4년에 걸친 그린필드 공사(greenfield, 인프라에서부터 공장까지 건설)의 마무리다.

이날 동국제강 장세욱 부회장은 “CSP는 고로 제철소를 만들겠다는 3대에 걸친 꿈의 실현이며, 2005년 브라질 쎄아라에 제철소를 짓겠다는 약속을 지켜낸 일”이라고 말하며, “CSP를 세계 최고의 제철소로 만들고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는 정신을 브라질에서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CSP 제철소 용광로 화입은 동국제강이 1954년 설립 이후 62년 만에 처음으로 직접 투자한 용광로 제철소의 가동을 의미한다. 또 동국제강은 포스코와 함께 한국 철강사 중 처음으로 브라질에 진출하는 역사를 쓰게 됐으며, 포스코, 현대제철에 이어 3번째로 용광로 제철소를 보유한 기업으로 도약했다.

동국제강은 1965년 삼화 제철소의 소형 용광로를 인수해 활용한 바 있고, 현재 인천과 포항에 3개의 고철을 녹여 쇳물을 만드는 전기로 공장(총 360만 톤 생산능력)을 운영하고 있지만, 현대식 대형 용광로를 처음부터 투자해 가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 2 :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브라질 쎄아라(Ceara)주 뻬셍(Pecem) 산업단지에 있는 CSP 제철소의 용광로 화입식에서 제철소
가동을 축하하는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CSP 제철소는 브라질 철광석 회사인 발레까지 참여한 한국과 브라질 경제 협력의 상징이기도 하다.

CSP 제철소는 동국제강(30%)이 기획자와 슬래브 구매자로서 참여했고, 브라질의 발레(50%)는 철광석 원료를 공급하고, 포스코(20%)가 기술부문과 가동을 맡는 역할로 합작했다. 총 55억 달러 규모의 투자로 4년 동안 공사기간 동안 일일 최대 1만여 명의 건설 인원을 투입해, 고로를 포함해 원료 야적장, 소결, 제선(용광로), 제강, 연주 공장 등을 갖춰 연간 300만 톤의 철강 반제품(슬래브)을 생산할 수 있는 제철소로 탄생했다. 공장 건설과 별도로 쎄아라 주정부와 브라질 연방정부에서 제철소와 연계되는 7억 달러 규모의 항만, 발전소, 변전소, 도로, 용수 등 인프라 투자가 병행됐다. 또한 브라질 북동부 지역 최대 외자유치 사업으로 브라질 북동부 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한 국책사업으로서 공단 부지 조성, 수출자유지역 지정, 금융 등 다양한 지원을 했다.


사진 3 : “CSP 따봉!”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사진 가운데), 장인화 포스코 부사장(사진 왼쪽),
세르지오 레이찌(Sergio Leite) CSP CEO(사진 오른쪽)가 용광로 화입식을 거행하며 제철소의 성공을 기원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고 있다.

동국제강의 비즈니스적 측면에서 CSP 가동은 동국제강이 글로벌 일관제철 사업자로서 등장하게 됐다는 사실이 가장 의미 깊다. 동국제강은 CSP에서 생산하는 슬래브 중 60만 톤은 한국으로 들여와 직접 사용하고, 100만 톤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함으로써 글로벌 철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특히 용광로 제철소가 없다는 한계를 가지고 있던 동국제강은 CSP를 통해 후판사업의 원가경쟁력을 높이는 데 최우선 집중할 방침이다. 동국제강은 CSP의 슬래브를 사용할 경우 후판 사업부문에서만 100억 원 상당의 원가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미 지난해 후판 사업 구조조정으로 턴어라운드에 돌입한 후판 사업은 CSP를 통해 확고한 수익 사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동국제강은 CSP를 활용해 후판 사업의 고도화도 병행한다는 전략이다. 동국제강은 CSP 제철소 소재를 사용하여 후판 고급강(TMCP 후판 및 열처리 후판 등 원유 수송용, 플랜트용, 보일러용 등에 사용되는 후판류) 비중을 2015년 기준 15% 수준에서 2017년 30%까지 높인다는 방침이다. 용광로 제철소인 CSP에서 고급 강용 소재를 원가 수준에서 조달할 수 있다는 장점을 활용할 경우 추가로 100억 원 상당의 수익 증대와 1,000억 원 상당의 매출 증대가 가능하다.

이외도 동국제강은 CSP를 활용한 원자재 협상력 제고, 직접 설계한 원자재 사용에 따른 품질 안정성 향상 등의 간접 비용 절감 효과까지도 기대하고 있다.

CSP는 동국제강 물류 계열사나 IT 계열사의 글로벌화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며, 향후 브라질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 확장에 따라 동국제강 그룹 차원의 다양한 시너지도 예상된다.

동국제강은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CSP 제철소의 조기 가동 안정화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출처: 동국제강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