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전기차 휴대용 충전기 세계 최초 ‘ISO26262’ 인증 획득

1 獨 TUV Rheinland와 인증서 수여식 가져 ... 中 CQC 인증도 세계 최초
다임러 그룹 친환경차에 필수 탑재 ... 북중미 UL인증/유럽 CE마크도 확보
차량 판매 예정 61개국 중 50개국 이상 인증 획득 완료, 양산화 돌입 ‘목전’에

LS산전이 개발한 전기차 휴대용 충전기(코드세트 ; Cordset)가 자동차 기능안전 국제 표준인 ISO26262를 세계 최초로 획득, 친환경차 전장 부품 경쟁력을 공식적으로 인정 받았다.

LS산전은 최근 자사 전기차 휴대용 충전기가 유럽 최고 권위의 인증기관인 TUV 라인란드(Rheinland)의 공인 평가 결과 ASIL(자동차 안전 무결성 수준) B 등급을 획득, 9일 경기도 안양 소재 R&D 캠퍼스에서 TUV 라인란드 코리아와 함께 ISO26262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ISO26262는 차량 내부 전기전자 시스템 오류로 발생되는 자동차 사고를 완벽히 예방하기 위해 고안된 국제 규격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오작동 방지 및 오작동 시 발생 가능한 사고에 대해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제품 개발 과정 전반에 걸쳐 표준규격 준수 여부를 엄격히 검증한다.

휴대용 충전기는 충전소 외 지역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때 사용하는 기기로, 완성차 업체가 친환경차에 반드시 탑재 시켜야 하는 품목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델파이(Delphi), 파나소닉, 델타 등이 글로벌 시장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LS산전은 지난 2013년 11월 다임러 그룹과 전기차 휴대용 충전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 이후 지난해 친환경차(PHEV/EV) 5개 차종에 적용 가능한 28개 모델을 개발, 해당 모델이 판매될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 61개국 대상 인증 취득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LS산전은 올해 1월 개정된 중국 코드세트 품질인증규격을 지난 4월 통과하며 전기차 휴대용 충전기로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CQC 마크를 획득한 데 이어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북중미 전역을 커버하는 UL 인증, 유럽 대부분 지역을 아우르는 CE 마크(IEC 61851)를 잇달아 획득했다.

다임러 그룹은 벤츠를 비롯해 세계적인 명차를 생산하는 글로벌 완성차 회사로, LS산전에 총 61개국에 대한 인증을 요구, 현재까지 50개국 이상의 인증을 확보한 만큼 나머지 인증을 획득하는 대로 본격적인 양산체제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TUV 라인란드와의 협업을 통해 다임러 측 내부 심사도 통과해 기술력을 인정 받았고, 양산과 품질관리 역시 유럽 자동차공업협회 기준의 까다로운 요구조건과 품질 수준을 만족시키며, 철저한 관리 감독 하에 본격적인 양산 체제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LS산전 관계자는 “Cordset는 평상 시와 비상 시 모든 경우에 사용하는 기기이기 때문에 품질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며 “전기차 수요 확대와 이에 따른 규격 개정이 급속히 전개되고 있는 중국에서 세계 최초 인증 타이틀을 얻었고 TUV, UL, CE 등 주요 인증을 모조리 획득하면서 으뜸 품질을 공인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수 주일 내에 얼마 남지 않은 중진국 인증 확보를 완료하고, 이르면 이달 중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명품을 지향하는 글로벌 자동차 회사에 대한 납품 실적과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동시에 인정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LS산전은 그린카 전장 부품 분야에서 국내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특히 EV Relay는 현대기아자동차의 아이오닉, 니로를 비롯해 GM의 주력 하이브리드와 전기차, 폭스바겐의 파사트 PHEV 등 전 세계 20여개 자동차 회사의 50개 차종에 납품, 파나소닉에 이어 업계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출처: LS산전 뉴스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