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중국 쑤저우 가공센터 판매 500만 톤 돌파

포스코(회장 권오준) 중국 쑤저우 자동차강판 가공센터(POSCO-CSPC, 법인장 엄기천)가 설립 14년 만에 누적 판매 500만 톤을 돌파했다.

포스코 최초 자동차강판 전문 가공센터인 쑤저우 가공센터는 포스코의 전 세계 가공센터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상해GM, 폭스바겐, 길리자동차 등 중국 내 글로벌 100대 완성차 및 부품사가 밀집한 상해 인근 중동부 지역에 입지하고 있다.

2004년 연 20만 5,000톤 생산능력의 제1공장을 가동한 이후 2007년에는 프레스 성형설비를 갖춘 연 8만 5,000톤 규모의 제2공장을 준공했다. 2012년에는 블랭킹 가공 설비를 겸한 제3공장을 세웠고 2016년 제4공장까지 설립, 현재 총 47만 톤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오스템, MR인프라오토 등 국내 부품 고객사들의 중국 합작사에 지분을 참여, 투자 협상 노하우(know-how) 제공 및 공동마케팅 등을 통해 조기에 경영이 안정화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마케팅 인프라를 확장시켰다.

또 코일모양의 강판을 고객이 원하는 길이와 폭으로 잘라서 판매하는 일반 가공센터의 기능에 더해 강재를 금형에 넣어 부품을 찍어내는 프레스 제품 생산 등 부가가치가 더 높은 영역으로 사업을 넓혔다. 쑤저우 가공센터는 향후 글로벌 부품사를 대상으로 현지 진출을 지원하는 GPB(Global Platform Business) 비즈니스 모델 구축으로 미래 성장동력을 더욱더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