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년 만에 매출액 60조 원 돌파

2017년 연결기준 매출 60조 6551억 원, 영업이익 최근 6년간 최대인 4조 6218억 원
24일 기업설명회 개최... 지난해보다 비철강부문 합산 영업이익 1조 원 이상 늘어
인니 일관제철소 흑자 전환, 멕시코인도 법인 최대 성과 등··· 해외 투자법인 전체 실적 호조
연결 투자비 4조 2000억 원 집행 계획... 전년 실적대비 1조 6000억 원 증가

포스코가 3년 만에 연결기준 매출 60조 원대를 돌파했다.

포스코는 1월 24일 컨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연결 기준 매출액 60조 6551억 원, 영업이익 4조 6218억 원, 순이익 2조 9735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2011년 처음 60조 원대를 기록한 이래 4년간 지속됐으나,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던 2015년 50조 원대로 떨어졌다가 이번에 다시 60조 원대를 회복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기존의 60조 원대 매출을 달성했던 2011년에서 2014년 당시 보다 국내외 계열사 80여개를 줄이고도 다시 60조 원대로 올라선 것이라 의미가 크다.

국내외 철강 및 비철강부문 동반 실적 개선으로 영업이익은 최근 6년간 가장 높았다. 영업이익률은 7.6%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연결기준 매출은 14.3%,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62.5%, 183.7% 증가했다.

2016년에 100억 원대에 머물렸던 비철강부문 합산 영업이익도 E&C 부문이 흑자로 돌아서는 등 트레이딩, 에너지, ICT, 화학·소재 등 비철강부문 전반에서 고르게 개선돼, 전년보다 1조 798억 원 증가한 1조 927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주주총회와 정기 임원인사에서 철강부문장 제도를 신설하면서 미래 성장 동력 확보, 비철강 부문 개혁 등 그룹 경영에 집중하겠다고 한 권오준 회장의 전략이 성과를 거둔 셈이다.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크라카타우포스코가 2014년 가동 후 처음으로 흑자전환했고, 멕시코 자동차강판 생산공장 포스코멕시코와 인도 냉연 생산법인 포스코마하라슈트라는 가동 후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하는 등 해외철강 부문 합산 영업이익도 3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한편 별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7.4%, 10.1% 상승한 28조 5538억 원, 2조 9025억 원을 기록했다. 순이익은 2조 5457억 원이다.

포항3고로 개수 및 설비 합리화 등으로 전년 대비 생산, 판매량은 다소 줄었으나, 타사 제품보다 기술력과 수익력이 월등한 월드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이 53.4%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영업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재무건전성도 더욱 개선되었다.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전년 대비 7.5% 포인트 낮아진 66.5%로 2010년 이래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별도기준 부채비율 역시 전년대비 0.5% 포인트 낮아진 16.9%로 연간단위 사상 최저 수준 기록을 지속 갱신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4년간 150건의 구조조정으로 7조 원 규모의 누적 재무개선 효과를 거두는 등 사업구조가 강건해지고 재무적 역량이 한층 강화됨에 따라 올해는 제철소 설비 신예화 투자 외에도 리튬,양극재 등 신성장 사업 투자와 에너지, 건설 등의 신규 투자를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해 연결기준 투자비는 지난해 보다 1조 6000억 원 증가한 4조 2000억 원을 집행 할 계획이다. 매출액 목표는 연결기준 61조 9000억 원이다.

-출처: POSCO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