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제로에너지인증’ 획득

국내 최초 비주거시설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가 비주거시설로는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을 획득했다.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은 건축물의 단열성능을 극대화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 에너지소요량을 최소화한 건축물에 대해 인증을 해주는 제도다. 현재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 주관하며 한국에너지공단이 운영 중이다.

‘판교 제2테크노밸리 기업지원허브’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입주하는 창업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입주하는 혁신기술존, 문화체육관광부가 입주하는 정보통신기술(ICT) 문화융합존 등으로 구성된 지하 2층 지상 8층 규모의 대형 공공 업무시설이다.

전체 공사비는 약 1,472억 원으로 외기냉방 공조시스템 및 고효율 LED 조명이 적용됐으며 단열성능 강화 및 냉방부하 절감 등 다수의 첨단기술들이 적용됐다.

이 밖에 옥상 및 아트리움 상부에 태양광을 설치해 전력을 생산하고 지열 및 연료전지를 적용해 열원을 공급하며 빌딩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통해 효율적인 전력사용을 도모했다.

포스코건설은 이 같은 노력으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인증’에 필요한 항목인 ▲건축물에너지 효율등급 1++등급 ▲에너지자립률 20% 이상 ▲BEMS를 모두 적용해 제로 에너지건축물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정부의 에너지절감 로드맵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비주거시설 최초로 제로에너지 인증을 획득한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라며 “시공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시대적 요구인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 친환경 선도기업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