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가상공간에서 설계부터 시운전까지 모든 서비스 제공하는 Virtual CEM 시스템 개발

포스코가 가상공간에서 설계부터 시운전까지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Virtual CEM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CEM(Compact Endless Cast &Rolling Mill)기술은 포스코가 개발한 혁신 공정으로, 고온의 쇳물을 식히지 않고 한 번에 코일로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Virtual CEM 시스템은 3차원 도면을 활용해 CEM기술의 해외진출 시, 가동 초기 시스템 오류로 인한 낭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3차원 도면을 활용해 컴퓨터상에서 작동하는 설비이다.

과거에는 시운전 시 제어성능 만족을 위한 제어 로직(Logic) 수정기간이 전체기간 중 절반이상을 차지했고, 통신 시스템 간 송수신 문제로 CEM 초기 가동 시 공정이 중단된 사례가 발생했었다.

하지만 이번 Virtual CEM 시스템 개발로 실제 공장가동 전에 3차원 도면 화면을 활용해 시스템을 사전에 검증함으로써 목표 달성기간을 대폭적으로 줄이고 오류를 사전에 점검할 수 있게 되었다.


▲ 포스코가 CEM 가상운전시스템과 운전스킬 평가 시스템 개발로 고객에게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며 해외 판로를 더욱 확대했다. 직원들이 광양 CEM서브센터에서 가상제조훈련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있다.

포스코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기초엔지니어링시스템 △커미셔닝시스템 △가상조업훈련 총 3가지이다. 이로써 포스코는 CEM 기술의 해외 판매시 고객의 요구사항에 맞춰 설계부터 시운전까지 전 과정의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기초엔지니어링 시스템은 고객이 원하는 설비사양을 도출하는 시스템이다. 어떤 제품을 가공할 때 실제로 작업해보지 않고도 시뮬레이션으로 사전 계산해서 점검하게 된다. 또한 대략적인 레이아웃과 전후 공정 간 물류 흐름을 파악하고, 설비 사양을 도출할 수 있다. 고객은 이렇게 도출한 최종 산출물을 바탕으로 포스코와 계약을 할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커미셔닝 시스템은 공장 가동 전에 설비를 사전에 종합 점검하는 시스템이다. 기초엔지니어링을 토대로 고객과 계약이 이루어지면 기본 설계를 하고, 이를 기초로 설비 제작도면과 제어 시스템을 만들고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는지 시험을 해야하는 데 이 과정에 필요한 것이 바로 커미셔닝 시스템이다. 이를 통해 공장 신설시, 가상공장을 상대로 설비를 그대로 옮기기만 해도 돼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 Virtual CEM 시스템은 운전자 대응능력 정량화를 통해, 재교육 혹은 현장 투입가능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가상조업훈련 시스템은 공장 신설에 따른 운전, 정비요원을 어떻게 교육하고 언제 현장에 투입할지에 대한 판단을 도와준다. 운전자가 실제로 가상공장을 운전하고 실력을 배양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적절한 위기 상황을 설정하고 거기에 대응하는 숙련도를 점수화해 객관성을 확보했다. 앞으로 운전자는 이 점수를 기반으로 현장 투입가능 여부를 판단하게 된다.

한편, 포스코는 CEM 기술의 원활한 해외진출을 위해 반복 테스트로 운전자 숙련도 평가 기준 정합성을 올리는 한편,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출처: POSCO NEWSRO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