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 최우수 금속기업에 선정

S&P 글로벌 플라츠 주관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철강산업 리더십’ 부문상, 대상 등 2관왕


포스코가 세계 최우수 금속기업에 선정됐다.

포스코는 5월 17일(런던 현지시각) 런던 매리어트 그로스베너 스퀘어 호텔에서 개최된 S&P 글로벌 플라츠주관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철강산업 리더십’ 부문과 대상인 ‘올해의 기업’에 선정됐다.

포스코는 국내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글로벌 메탈 어워즈’에서 수상하면서 부문상과 대상을 한꺼번에 수상하는 영광까지 안게 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철강을 포함한 글로벌 금속산업 관련 기업과 원료ㆍ설비공급사, 원자재트레이딩, 주요언론사 등 기관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S&P 글로벌 플라츠(Global Platts, 이하 플라츠)는 원자재, 에너지 분야의 세계 최대 정보분석 기관으로, 신용평가기관 S&P 래이팅스(Ratings), S&P500 지수를 운영하는 다우존스 인덱스(Dow Jones Indices) 등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금융서비스 기업 S&P 글로벌의 자회사다.

플라츠는 2013년부터 ‘글로벌 메탈 어워즈(Global Metal Awards)’를 통해 전세계 철강을 포함한 금속산업 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21여 개의 항목을 평가해 올해의 CEO, 올해의 혁신, 사회공헌, 철강산업 리더십, 알루미늄산업 리더십, 원자재 리더십 등 14개 부문별 수상자를 선정하고, 가장 우수한 기업을 선정해 ‘올해의 기업’으로 선정한다.

글로벌 메탈 어워즈는 ▲타기업 및 기관 추천 또는 자체 지원을 통해 접수된 기업을 대상으로 각 부문의 후보군을 선정하고 ▲철강, 원자재 트레이딩, 시장분석 기관의 전직 CEO 등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발표한다.

심사위원단은 포스코가 ‘자원은 유한, 창의는 무한’의 정신처럼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접목시킨 고효율의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철강분야의 월등한 경쟁력으로 공급과잉과 보호무역주의의 위기를 효과적으로 돌파해 나가고 있어 ‘철강산업 리더십’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또한 포스코가 1968년 창립 이래 50년에 걸쳐 지역사회 및 전후방 연관기업들과 상생활동을 적극 전개해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기여해왔으며, 기가스틸 및 고망간강 등 월드프리미엄 제품판매 확대, 혁신적ㆍ친환경적 생산기술로 뛰어난 생산 효율성 달성 등으로 지난해 우수한 수익을 창출해 심사위원단 만장일치로 ‘올해의 기업’에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글로벌 철강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의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8년 연속 1위 선정됐으며 S&P 다우존스 인덱스와 스위스 로베코샘(RobecoSAM)이 공동 개발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평가에서도 세계 철강업계 최초로 13년 연속 우수기업에 선정되는 등 전세계에서 그 경쟁력을 인정받아왔다.

-출처: POSCO NEWSRO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