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고도화·신사업 발굴 45조 투자

설비 신예화 26조·이차전지 소재 10조·에너지사업 9조
5년간 2만 명 고용, “선제 투자로 제조업 4차 산업혁명 선도”

포스코그룹이 철강사업 고도화, 신사업 발굴, 에너지사업 확대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앞으로 5년간 45조 원을 투자하고, 2만 명을 고용한다.

포스코그룹은 2023년까지 철강사업 고도화, 신성장사업 발굴, 친환경에너지 및 인프라사업 등으로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45조 원을 집중 투자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투자계획은 취임 한 달을 맞이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취임 100일 개혁과제 발표에 앞서 투자 및 인력 충원 계획을 먼저 확정해 발표한 것이다. 최정우 회장은 “글로벌 철강산업을 이끌고, 제조업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한발 앞선 투자와 우수 인재 조기 확보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주요 투자분야를 살펴보면 철강사업에는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설비 신설 등을 위해 26조 원이 투자된다.

미래 신성장 사업은 이차전지 소재 부문의 기술력을 더욱 고도화하고 본격 양산체제를 구축하는데 역량이 집중된다.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 및 공장 신설이 추진되며,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에 속도를 높이고 석탄을 활용한 탄소 소재 및 인조 흑연 음극재 공장 신설 등에 10조 원이 투자된다.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은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 추진, LNG저장시설 확대를 통한 미드스트림 사업 강화, 미얀마 가스전 시설 확장과 FEED(기본설계) 및 O&M(유지보수) 등 건설 수주역량 강화 등을 위해 9조 원이 투입된다.

포스코그룹은 이러한 신규 투자사업을 추진할 우수 인재 조기 확보를 위해 향후 5년간 2만 명 고용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최근 5년간 채용 실적인 약 7천 명에 비해 190% 늘어난 규모로, 12만 명의 추가 고용유발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최정우 회장은 취임 전후로 ‘포스코에 Love Letter를 보내 주세요’와 포스코 그룹 전 임원이 참여한 ‘개혁 아이디어 제언’ 등을 통해 사내외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 밖에도 지역주민, 주주, 고객사, 공급사 등 이해관계자와 사회 각계각층으로부터 약 3천 건의 제안이 접수됐다.

제안 중에서는 포스코가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굳건히 해달라는 의견, 협력사와의 수평적인 협력 관계를 요청한 내용 등과 함께 미래를 위한 기술연구와 제품개발, 그룹사 인재육성과 교류 활성화, 세대 간 협력적 분위기 강화 등을 당부한 의견 등이 있었다.

포스코는 이런 다양한 의견들을 비즈니스, 지역사회, 조직문화 등 3개 영역으로 분류해 개혁 방향을 정하고 과제를 수립하고 있으며, 취임 100일 시점인 11월 초에 개혁과제를 발표하고 이를 적극 실행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신소재경제신문(http://amenews.kr/news/view.php?idx=37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