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 최대 두께 슬래브 생산

두께 700㎜ PosMC 11일 출하
2020년 연간 7만 톤 판매 계획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세계 최대 두께(700㎜)의 슬래브 상업 생산을 시작했다.

지난 11일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PosMC 초도출하 기념식’을 갖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과 공급에 들어갔다.

PosMC(POSCO Mega Caster)는 포스코가 10여 년의 연구 끝에 올해 1월 자력 개발한 연속주조기로 최대 700㎜ 두께의 슬래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종전의 유럽과 일본 철강사들의 600㎜를 넘어서는 것으로 세계 최대 두께의 슬래브를 생산하게 됐다.

포스코는 초도물량으로 52톤을 생산했고 앞으로 6㎜ 두께의 일반 후판부터 50㎜ 이상 후물재 후판, 100~233㎜에 이르는 극후물재까지 모두 생산이 가능하게 돼 세계 최고 기술력을 확보했다.

두께 700㎜의 슬래브는 압력용기용, 조선용, 해양구조용 등 고부가 고급 제품의 소재로 사용된다.

이들 완제품은 내부 품질을 보증하기 위해 슬래브 두께를 최소 3분의 1로 압축하는 ‘압하비(Reduction rate, 壓下比)’ 규격을 따른다.

포항제철소는 이전까지 400㎜ 두께 슬래브에서 최대 133㎜까지만 생산할 수 있었던 한계를 뛰어넘어 최대 233㎜까지의 고급제품 생산이 가능해졌다.

이번 PosMC 가동으로 포항제철소는 타사 대비 빠른 납품과 뛰어난 품질, 가격 경쟁력을 확보함으로써 국내외 극후물 수요는 물론 대형 단조품 경쟁력 향상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향후 지속적인 생산 강종 확대와 제품 인증을 통해 2020년부터는 연산 7만 톤 이상의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