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내화내진 복합성능 강재 개발

세계 최초, 지진·화재에도 견딜 수 있는 ‘H형강’

현대제철(부회장 김용환)이 화재와 지진에 모두 견딜 수 있는 복합성능 강재를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내진강재 시장을 선도해 온 현대제철은 이번 내화내진 복합성능 강재 개발로 이 분야 선두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20일 현대제철은 고강도 내화내진 복합성능의 H형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두께 15㎜, 25㎜의 항복강도 355㎫급 H형강 개발을 완료했고 올해 안으로 35㎜까지 규격을 확대한다. 또 지난해부터 개발에 착수한 420㎫급 H형강 개발을 오는 2020년까지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현대제철이 개발한 355㎫급 내화내진 H형강은 1㎟ 면적당 약 36㎏ 이상의 무게를 견딜 수 있고 강재 온도가 600℃까지 상승해도 상온 대비 67% 이상 항복강도를 유지해 건물이 붕괴되지 않고 견딜 수 있는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일반 강재는 350℃에서 항복강도가 상온 대비 30% 이하로 감소한다.

현대제철은 이번 개발한 강재의 건설현장 적용 확대를 위해 KS, KBC2 내화 인정 등의 표준 제정을 동시에 진행할 계획이다.

회사는 건축물 안전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지난 2004년부터 내진강재 개발에 주력하며 불모지나 다름없던 국내 내진강재 시장을 개척해왔다.

그 결과 지난 2005년 내진성능이 확보된 SHN(건축구조용 열간압연 H형강) 강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데 이어 2016년 SD500S/600S급 내진용 초고강도 철근과 2017년에는 내진용 형강 SHN460의 KS 인증을 취득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017년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내진강재 브랜드인 ‘H CORE(에이치코어)’를 출시하고 내진강재를 알리는데 주력해 왔다.

현대제철 한 관계자는 “최근 건축물이 고층화·대형화되는 추세에 따라 내진성능뿐 아니라 내화성능을 동시에 갖춘 제품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금까지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내화내진강재 개발에 착수, 개발에 성공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내화내진강재 개발은 국책 과제인 ‘산업소재 핵심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진행해왔고 오는 2020년에 완료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내화내진강재를 건축물에 적용할 경우 건물의 안전도 향상은 물론, 내화피복제 사용량 절감 및 공정 감소를 통해 공기 단축과 건축비 절감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 측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이번 내화내진강재를 개발로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됐고 앞으로도 국내 건축물 안전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연구개발 및 제품개발을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