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동해시 해저 2공장 준공, 생산능력 2.5배 증가

해저 케이블 사업의 대형화에 따른 수요 충족
대형 설비 자체 개발, 도약을 위한 기틀 마련


LS전선(대표 명노현)은 2일 강원도 동해시에 해저 케이블 2공장을 준공, 생산능력이 2.5배 증가한다고 밝혔다.

해저 2공장은 대지면적 10만 4천 m²에 건축면적 8천800 m² 규모이다. 작년 3월에 착공, 약 500억 원을 투자, 1년여 만에 준공했다.

LS전선은 해저 2공장의 준공으로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 2009년 해저 케이블 시장에 진출한 지 10여 년 만에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해저 케이블 사업은 최근 세계 각 대륙에서 해상풍력단지와 대규모 관광 섬 개발의 확대 등으로 대형화되는 추세이다. 해저 2공장은 이를 반영, 초고압의 케이블을 대규모로 생산, 보관, 운반할 수 있는 설비들로 구축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기념사에서 “해저 케이블 사업은 그동안의 경험을 자산으로 삼아 이제 자립과 성장의 터전을 만들어 냈다”라며, “제2공장 준공은 미래로 나아가는 선언이며, ‘글로벌 케이블 솔루션 리더’라는 목표를 향한 의미있는 행보이다”라고 말했다.

해저 전력 케이블은 일반적으로 지름 30cm내외의 케이블을 한 번에 수십 km까지 연속으로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대형 제조 설비가 필수적으로, 설비 자체가 경쟁력의 중요한 요소이다.

회사 측은 대부분의 설비를 자체 개발했으며, 특히 50m(아파트 18층) 높이의 대형 제조 설비는 전세계적으로도 5대 정도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또, 5톤 트럭 1,000대분의 케이블을 한곳에 감아 보관할 수 있는 5,000톤 급 턴테이블도 추가로 도입했다.

LS전선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추어 준공식은 갖지 않고, 최고 경영진이 사업장을 방문, 임직원을 격려하는 자리만 가졌다.



-출처: LS전선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