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스마트 시스템 조업 적용

3·4 선재공장 압연기 구축 … 안정성·품질 확보 주력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스마트 시스템 개발을 통해 제품 생산성과 품질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압연기 베어링 이상상태를 알려주는 스마트 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조업 안정성과 제품 품질을 동시에 높였다.

지난 2018년 처음 개발된 스마트 시스템은 지난해부터 포항제철소 3·4선재공장에 설치됐다. 올해까지 수억 원의 정비 비용도 절감해 상용 가능성을 높였다.

베어링은 압연롤 회전축을 지지하는 핵심적인 기계 부품으로 고장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베어링이 고장 난 채로 압연기를 가동하면, 압연 중에 제품 품질에 문제가 생길 수 있고 최악의 경우에는 설비가 망가질 수 있다.

이러한 사고를 막기 위해 대부분 제철소는 압연기 진동과 온도를 측정하는 센서를 설치해 베어링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센서를 이용한 방식은 번거로웠다. 단단한 철강재를 압연하는 과정에서 큰 충격이 발생하고 냉각수가 곳곳에 튀다 보니 센서가 자주 고장 났다.

이에 포항제철소 EIC기술부는 센서를 보완할 스마트 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새로 개발한 스마트 시스템은 압연기에 쓰이는 전류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베어링 고장을 감지하는 방식이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