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핫스탬핑 특허 실시권 취득

특허 침해 리스크 해소로 활발한 마케팅 기대


▲ 현대제철 연구원들이 핫스탬핑 제품을 두고 토론하고 있다. (현대제철제공)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국내 최초로 알루미늄 핫스탬핑 제품 및 공정에 대한 사용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글로벌 핫스탬핑 판매 확대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현대제철은 20일 핫스탬핑 공정 및 제품에 대한 특허권을 보유한 아세로미탈과 핫스탬핑 공정특허 사용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대제철은 핫스탬핑 공법에 대해 한국, 중국 및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에서 특허 침해 제약 없이 한층 활발한 제조 및 영업활동이 가능해졌다.

또한 관련 소재와 부품에 대한 영업활동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자동차용 핫스탬핑 사업을 해외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그치지 않고 자동차부품 사업 측면에서도 핫스탬핑 소재에 대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현대제철은 현재 충남 예산공장에 22기, 울산공장에 2기의 핫스탬핑 라인을 보유하고 이 공법을 적용한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등 핫스탬핑 분야에서 국내 최대 사업장을 구축하고 있다.

이 밖에도 체코법인에 핫스탬핑 설비 2기를 올해 안에 신설할 예정이며 향후 추가 증설도 계획하고 있어 이번 협상 체결이 현대제철의 글로벌 시장에 대한 핫스탬핑 판매 활성화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