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제강지주, 英 해상풍력 ‘모노파일’ 진출

단일공장 세계 최대 규모 글로벌 해상풍력 수주 경험·인프라 인정


▲ 8월 19일 영국대사관에서 열린 英 정부-㈜세아제강지주 간 양해각서 체결식에서 사이언 스미스 영국대사 및 남형근 ㈜세아제강지주 대표이사가 서명된 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아제강지주(대표 이순형, 남형근)가 영국 정부와 손잡고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에 기초 구조물 사업인 ‘모노파일(Monopile)’ 제조사로 참여한다.

한국기업이 영국 해상풍력 기초구조물 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최초로 세아제강지주는 이를 발판으로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의 글로벌 톱 플레이어로 도약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계획의 일환으로 세아제강지주는 초대형 사이즈 모노파일 제작이 가능한 연산 16만 톤 규모의 공장을 영국 현지에 설립키로 했다.

이는 단일공장으로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아울러 2023년 1분기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하고 연 100개 이상의 모노파일을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수치는 영국 연간 모노파일 수요량의 절반 에 해당한다.

영국 정부는 세아제강지주의 모노파일 시장 안착을 위해 해상풍력사업자들과 조기계약 주선, 최적의 입지 선정 및 R&D사업 제공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모노파일’은 해상풍력발전 기초 구조물의 한 종류로, 유럽 기초 구조물 시장의 70%를 차지한다. 특히 영국은 해상풍력 강국으로서 유럽 모노파일 수요의 45%를 차지함에도 자국 내 생산설비 부재로 전량을 수입해 왔다.

영국 정부는 최근 ‘그린 산업혁명을 통한 경제 부흥’을 제창하면서 해상풍력을 중점 육성산업으로 지정했다. 영국으로서는 세아제강지주의 공장 설립을 통해 자국 내 모노파일 생산이 가능해졌으며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해 노력해 온 세아제강지주 입장에서도 해상풍력을 미래를 위한 새로운 성장축으로 삼아 지속가능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영국 정부가 해상풍력산업발전을 위해 한국의 세아제강지주와 협업하게 된 배경으로 전 세계 주요 해상풍력 프로젝트 수주 경험과 글로벌 인프라, 오랜 업력과 납기·품질에 대한 신뢰 등을 꼽을 수 있다.

수준 높은 용접 기술이 매우 중요한 모노파일의 특성상, 세아제강지주가 보유한 용접강관 분야에서의 오랜 업력이 주효했고 국내 순천공장 및 UAE 공장 인프라를 활용해 제조한 재킷(jacket) 타입의 해상풍력 기초 구조물을 글로벌 주요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납품했던 경험 등이 높게 평가받았다.

이와 관련해 세아제강지주와 영국 정부는 지난 8월 1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영국대사관에서 ‘세계적 수준의 모노파일 생산시설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코로나19상황을 고려해 영국 정부를 대신해 사이먼스미스(Simon Smith)주한영국대사(사진 좌)가 약정서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세아제강지주 이주성 경영총괄 부사장, 남형근 대표이사 전무 등이 참석해 영국의 해상풍력 및 모노파일산업의 발전을 위하여 양자가 적극적으로 노력하자는 데 뜻을 함께 했다.

영국DIT(국제통상부)·BEIS(비즈니스, 에너지, 산업전략부) 소속 게리그림스톤(Gerry Grimstone) 공동투자담당 부장관은 “세아제강지주와의 이번 MOU를 통해 유럽 해상풍력 시장에서 영국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보다 많은 해외기업을 유치하는 데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이먼스미스 영국대사는 “세아제강지주의 영국 시장 진출을 계기로 양국 간 클린 에너지 분야에서의 파트너십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세아제강지주 이주성 경영총괄 부사장은 “영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세아제강지주가 영국 해상풍력 기초 구조물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를 계기로 당사는 해상풍력분야 비즈니스를 더욱 다각화, 전문화하고, 글로벌 해상풍력 구조물 시장의 탑 플레이어로 도약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