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극저온 후판 개발 친환경 LNG 관련 시장 공략 박차

현대중공업 LNG선 연료탱크용 소재 적용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극저온에도 견딜 수 있는 강종을 개발하고 이를 LNG(액화천연가스) 추진선에 공급하기로 했다. 향후 LNG 관련 시장에서 수주 확대가 예상된다.
 
현대제철은 지난 5일 현대중공업이 건조 중인 LNG추진 컨테이너선 연료탱크용 소재에 대한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에 계약한 연료탱크용 소재는 지난해 12월 개발을 완료한 9% 니켈(Ni) 후판이다. 이 제품은 극저온 환경(영하 196℃)에서도 충격에 대한 내성이 뛰어나고 용접성능이 우수해 LNG 연료탱크 등에 사용되는 초고성능 강재이다.
 
LNG는 기존 선박용 디젤에 비해 오염물질 배출이 현저히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저장시설 내부를 영하 165℃ 아래로 유지해야 하는 등의 기술적 제한이 따른다. 이에 지난 2018년 9월부터 9% Ni 후판 신강종에 대한 개발에 착수해 R&D 역량을 집중한 결과 지난해 3월 안정적인 품질 수준을 확보했다.
 
이어 12월에는 KR(한국), ABS(미국), DNVGL(노르웨이/독일) 등 국내외 주요 9대 선급인증을 모두 획득했다. 또 같은 시기에 현대중공업의 고객사 평가까지 모두 완료하며 수주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
 
이번에 계약된 수주 물량은 LNG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2척분이다. 현대제철은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LNG 추진선 연료탱크에 대한 추가 수주는 물론 LNG 플랜트와 LNG 터미널에 쓰이는 육상용 저장탱크 수주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회사 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수준이 점차 강화됨에 따라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LNG에너지의 수요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면서 “이번에 납품하는 9% Ni 후판뿐 아니라 극저온 철근 등 초고성능 강재들을 앞세워 LNG 관련 시장을 계속 공략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 증권사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국내 조선사의 LNG추진선 수주는 129척이었으며 2023년엔 1,500척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전 세계 선박 예상 발주량의 약 67%에 이른다.
 
또한 우리나라 제9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을 보면 2034년 LNG 설비용량 비중은 30.6%로 석탄 비중이 축소되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이 확대되는 에너지 전환 시기에 있어 LNG가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철강금속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