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부식에 강한 특수 철강재 ‘포스맥’ 판매확대 기반 마련

2년여 노력으로 中 건축 인증 표준에 스태빌라이저용 소재로 3원계고내식도금강판 반영
연간 30만 톤 규모 중국 스태빌라이저 시장 ‘포스맥(PosMAC)’ 채택 여건 조성

포스코그룹이 2년여 노력으로 중국 건축 스태빌라이저(stabilizer) 인증 표준에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을 반영시켰다.

중국공정건설표준화협회는 최근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을 중국 건설업계에서 스태빌라이저 제작에 사용할 수 있는 ‘적합소재’로 인증했다.

이로써 포스코의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인 ‘포스맥’ 제품이 연간 30만 톤 규모의 중국 스태빌라이저 시장에서 향후 유리한 입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은 2008년 쓰촨 대지진 이후 건축물에 스태빌라이저 적용 의무화 법안이 발효돼 2019년부터 모든 건축물에 반드시 적용해야 한다.

업계에서는 스태빌라이저 소재로 주로 용융아연후도금(Hot-Dip Galvanizing)강판을 사용해왔으나, 건축물 수명 연한 증가와 내식성 향상 요구, 환경 이슈 등으로 대체 소재 수요가 증가했다. 하지만, 중국 건축 인증 표준에 ‘포스맥’과 같은 3원계고내식도금강판이 반영되어 있지 않아 소재로 채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포스코는 포스맥 판매확대를 위해 2019년 중국 인증 표준 제정 발의 단체로 등록하고, 포스코차이나, 포스코인터내셔널 등과 협업해 중국건축과학연구원유한회사와 기술교류를 실시하고 온·오프라인 공청회에 참여하는 등 3원계고내식도금강판 표준 인증을 추진해왔다.

특히 내식성 평가 방법, 최소 도금량 설정 등 품질 기준 강화를 유도해 타 철강사 대비 경쟁력이 있는 ‘포스맥’ 제품 채용이 용이한 여건을 조성했다.

포스코는 이번 신규 인증 표준으로 ‘포스맥’제품이 올해 12월부터 적용 가능해짐에 따라, 고객사에 롤 포밍 성형해석 등 제품이용기술을 제공해 중국 스태빌라이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해 국내 조립식 찬넬시스템 제작 선두 업체인 코리스이엔티 등과 ‘포스맥’ 제품을 적용해 스태빌라이저를 개발하고 주거 및 상업시설, 플랜트, 물류센터 등 다양한 건설 현장에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 스태빌라이저 제품(사진 왼쪽) 및 실제 건축물에 설치된 모습

▲ 포스코가 국내 조립식 찬넬시스템 제작 선두 업체인 코리스이엔티와 함께 ‘포스맥’ 제품을 적용해 개발한 찬넬시스템(사진 왼쪽) 및 스태빌라이저

 

■ 용어 설명
* 스태빌라이저 : 영문으로 Seismic Bracing(내진 보강재) 이라고도 하며, 지진 발생 시 건축구조물 內 설비 및 배관의 탈락을 방지해주는 철강 지지재
* 3원계고내식도금강판 : 열연 또는 냉연강판에 부식방지를 위해 아연(Zn), 마그네슘(Mg), 알루미늄(AL) 등 세 가지 합금을 도금한 제품으로 일반 용융아연후도금강판에 비해 내식성이 5~10배 이상 높음, 포스코에서는 ‘포스맥’제품이 해당됨
* 포스맥(PosMAC) : POSCO Magnesium Aluminum alloy Coating product

-출처: POSCO NEWSROOM